마에스트로
가요칼럼
재즈칼럼
사이버팝
영화음악
음악선물
Pacific Heights
우리는 일상생활에 도사리고 있는 무수한 공포들을 각인하고 살아가지 못한다.퍼시픽 하이츠는 이러한 평온한 일상을 순식간에 날려버릴 공포가 우리들의 생활곳곳에 잠재되어 있음을 알려주는 스릴러물이다.유령이나 괴물이 등장하지 않지만 나에게도 벌어질수 있는 공포라는 점에서 사람들은 더욱더 치를 떨게 되는 것이다.
Cyclo
목숨보다 소중하게 여겼던 민족적 자긍심을 버려야 하는 현실,그것은 아마도 현재 베트남 사람들이 참담한 현실을 이겨내는 방법이기도 하다.그러나 그것은 또한 새로운 베트남을 건설하기 위한 또 다른 자긍심이 될 수 있는것 이기도 하다
굿모닝 베트남
전쟁은 이처럼 음악의 느낌마저 다르게 만든다.이처럼 달라질수 있는 음악의 느낌을 통해 전쟁의 비참함을 폭로하는것인지도 모른다.
Miami Vice
당시 까지만 해도 OST의 장르는 영화에서나 생각볼수 있었던 일.그러나 이러한 통념을 과감히 타파하고 로 TV드라마 OST를 발매부분에서 공전의 히트를 기록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
그들만의 리그
스포츠가 남성적인 것이 아니고 남성위주의 사회에서 남성이 스포츠를 전유하면서 여성이 소외된 것이다